홈 > 뉴스홈 > 뉴스홈
뉴스홈

한국당 `대통령도 안 만나고··· 文, 체코방문은 국제 코미디`

"정상외교라면서 총리만 만나고 나라 이름도 잘못 표기"

"원전 세일즈, 우린 사형 선고해놓고 남에게 물건 팔아"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29일 전체회의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의 체코 방문이 도마 위에 올랐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문 대통령의 지난 27∼28일 체코 방문 과정에서 불거진 여러 ‘의전상 문제’를 제기한 데에 따른 것이다.

정진석 한국당 의원은 체코 대통령이 부재중인 상황에서 문 대통령이 총리와 회담을 한 점, 외교부 공식 트위터 계정에서 ‘체코’를 ‘체코슬로바키아’로 잘못 올린 점 등을 들어 “비정상적 정상외교”라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양국의 중요 현안인 원전 세일즈는 회담 의제가 아니라고 하고, 현지 기업인과의 만남은 취소하면서 관광지로 유명한 비투스 성당을 찾아가는 등 비정상적인 일들이 벌어졌다. 한마디로 국제 코미디”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우리나라 외교 역사상 해당 방문국 정상이 부재중인 상황에서 정상외교 목적으로 방문한 사례가 있느냐”며 꼬집었다.

이에 이태호 외교부 제2차관은 “체코 대통령은 해외 일정 탓에 참석하지 못했다. 깊은 양해를 구한 것으로 안다”며 “트위터 오기는 실무자가 실수한 것으로, 30분 이내에 발견해 바로잡았다. 실수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해명했다. 문 대통령의 체코 방문 기간 이스라엘을 방문한 밀로스 제만 체코 대통령은 문 대통령에게 서한을 보내 체코 방문을 환영하고 자신의 해외 순방으로 정상회담을 갖지 못한 데 대해 아쉬움을 드러낸 바 있다.

한국당 소속인 강석호 외통위원장도 “대통령 순방을 두고 이렇게 뒷이야기가 나오는 것에 대해 외교부는 책임을 피할 수 없다”며 “부끄러운 일이니 각성하고 소홀하지 않게 하라”고 강조했다.

또한 이날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정부가 국내에서는 에너지전환 정책(탈원전 정책)을 펴면서 체코에선 ‘원전 세일즈’를 한 데에 한국당 의원들의 비판이 쏟아졌다.

박맹우 한국당 의원은 “우리는 위험해서 쓰지 않겠다고 사형 선고 했으면서, 남에게는 질 좋으니 내 물건 사라고 하는 일이 문명사회에서 가당키나 한 일이냐”며 “가만히나 있을 것이지, 체코에서 원전 세일즈를 한다고 해서 충격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에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정부는 원전을 ‘악’이라 생각하지 않는다. 우리도 점진적으로 원전 건설을 하고 있다”며 “원전에 대한 정책적 판단은 각국의 상황에 맞게 하는 것이고 우리는 원전 건설을 원하는 나라에 원전을 수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