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스홈 > 뉴스홈
뉴스홈

민주당원 1172명 `이재명 당 차원의 징계 절실` 청원서 제출

중앙일보

정국진 전 더불어민주당 전국청년위원장 후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정국진 전 전국청년위원장 후보 등 당원 1172명이 28일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한 징계 청원을 중앙당 윤리심판원에 제출했다고 29일 밝혔다. 징계 청원 서류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포함해 5명의 최고위원에게도 전달됐다.

이들은 "민주 시민들과 경찰 수사대가 이 지사 부부에 대한 도덕적·법적 책임을 묻고 있는데, 이를 친문과 비문 간의 다툼으로 프레임을 설정하는 것은 옳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의 발언 몇 개를 지적했다. 이들은 지난 19일 이 지사가 "경찰이 진실보다는 권력을 선택했다"고 발언한 것과 지난달 28일 "촛불 정부 소속 경찰이 할 수 있겠습니까?", "이명박, 박근혜 정권 때도 문제 되지 않은 사건인데…왜 이런 과도한 일이 벌어지는지 납득하기 어렵다"(10월 12일) 고 발언한 것을 언급했다.

이들은 "위와 같은 발언은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에 대한 공격으로 많은 당원이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며 "당 차원의 징계가 절실하다는 데 많은 당원이 동의했다"고 설명했다.

민주당 당규 제7호 윤리심판원 규정에서 제14조 1항4는 '허위사실유포로 당원을 모해하거나 허위사실 또는 기타 모욕적 언행으로 당원 간의 단합을 해하는 경우', '당의 품위를 훼손하는 경우(제14조 1항7)' 징계 사유가 될 수 있다고 적시하고 있다.

민주당 중앙당 윤리심판원은 12월 중순께 징계청원에 대한 심사 및 의결을 진행할 예정이다.

중앙일보

[사진 이재명 경기지사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이 지사는 자신의 부인 김혜경씨가 '혜경궁 김씨'트위터 계정주로 지목돼 공직선거법 위반 및 명예훼손 혐의로 지난 19일 검찰에 송치되자 억울함을 표시했다. 이 지사는 SNS를 통해 "제 아내에게 가해지는 비정상적인 공격에는 민주당을 분열시키려는 의도가 담겨 있다고 본다"고 호소했다.

이 지사는 24일 오전 10시 경찰이 기소의견으로 송치한 '친형 정신병원 강제입원' 등 3건과 불기소 의견으로 송치한 여배우 스캔들 등 3건에 대해 검찰 조사를 받기도 했다. 그는 조사를 마치고 나오면서 "검찰이 답을 정해 놓고 수사하지 않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친형의 강제입원 의혹에 대해 전면 부인하고 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 지사의 논란에 대해 말을 아끼고 있다. 이 대표는 23일 "검찰의 공소 과정, 법원의 재판 과정을 보고 판단해야 한다. 현재 정무적 판단을 할 단계는 아니다"라며 즉답을 피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