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스홈 > 뉴스홈
뉴스홈

바른미래당 “술집 폭행·음주 운전에 지인 관련 수사 상황 조사… 靑 공직자들 불법 자행”

바른미래당 노영관 부대변인은 29일 '청와대 특별 감찰반 소속의 한 직원이 경찰에 찾아가 지인과 관련된 뇌물사건 수사 상황을 조사했던 것으로 드러나면서 청와대 '공직기강'에 비난이 일고 있다'며 '더구나 부적절한 행위가 불거졌음에도 파견 직원에 대한 징계권이 없다는 말로 검찰로의 복귀 조치는 뚫린 구멍 막기에 급급한 청와대의 얼렁뚱땅 덮으려는 처사로 밖에 볼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노 부대변인은 '술집 폭행, 음주 운전 등 잇따른 불미스러운 사건이 채 가시기도 전에, 청와대 직원들의 물불 못 가리는 처사를 국민은 어떤 시각으로 보아야 하는가'라며 '청와대 직원이라는 명패를 앞세우고 국민들의 눈조차도 무서울 게 없는 듯한 자행을 일삼는 이들을, 국민들의 공복(公僕)이라 말할 수 있겠는가.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와 정부 관계자들을 모아놓고 '청렴국가'를 당부했다고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동석했던 비서관마저 음주 운전으로 적발됐다'고 지적했다.

노 부대변인은 '솔선수범을 보여야 할 청와대 공직자들이 불법을 자행하고, '작심삼일'을 못 가는 흐트러진 기강에 기막힐 노릇'이라며 '정부는 눈앞에 보이는 여론몰이에만 열중할 것이 아니라 위험 수위에 오른 공직기강 해이에 경각심을 갖고 내부 기강 잡기에 만전을 기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영수 기자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