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이슈통신 > 이슈통신
이슈통신

부산소방, 지하 전력·통신구 소방안전대책 추진

뉴시스

【부산=뉴시스】 부산소방안전본부 전경. 2018.11.29. (사진=부산소방본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부산소방안전본부는 KT 서울 아현지사 지하통신구 화재로 통신 대란이 발생한 것과 관련, 부산지역 내 지하구 전반에 대한 긴급 민·관 합동 소방안전대책을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지하구 화재는 밀폐된 공간에 다량의 농연과 환기가 잘 되지 않는 특성이 있어 신속하고 원활한 소방 활동에 어려움이 많으며, 케이블이 밀집돼 화재 발생 시 연소 확대 위험이 크다.

또 전력·통신구 같은 주요 시설물에 화재가 발생하게 되면 의료, 금융, 보안 등 일상생활 전 분야로 그 위험성이 확대되고, 119 신고시스템에도 장애가 발생할 수 있다.

이에 부산소방본부 주관으로 시민안전혁신실과 긴급 민·관 합동 조사단을 편성하고, 오는 30일부터 12월 13일까지 2주 동안 소방·건축·전기·가스·소방기술사 등으로 구성된 특별조사반(총 7개반 60명)을 투입해 부산 내 총 56곳의 지하구에 대한 긴급 소방특별조사를 실시한다.

점검 결과 중대한 위반사항은 관련법에 따라 강력한 행정조치를 취하고, 경미한 사항에 대해서는 관계자가 빠른 시일 내에 시정할 수 있도록 현지 지도할 예정이다.

아울러 지하구 화재 발생 초기 소방력 집중 투입과 특수구조단이 동시 출동할 수 있도록 출동시스템을 강화하는 한편, 12월 말까지 지하구 전 대상에 대해 소방관서 합동 훈련을 진행한다.

특히 119 신고접수 장애 발생을 대비해 58개 소방안전센터에 장애 발생지역에 대한 긴급 순찰팀을 운용할 계획이다.

부산소방은 특별조사 결과를 분석한 이후 지하구 소방시설 적용을 길이 기준에서 위험도, 중요도 등을 고려해 스프링클러설비, 물분무설비 등을 설치토록 제도개선을 건의하고, 전력 및 통신용 지하구 전체에 대해서는 '소방안전 특별관리시설물'로 지정해 소방특별조사를 한층 강화하는 등 중점 관리할 계획이다.

우재봉 부산소방안전본부장은 "시민들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통신시설 재난 대응 문제점을 점검하고 재발 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yulnetphoto@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