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이슈통신 > 이슈통신
이슈통신

서울청 경비부장, 초유의 `항명`…경찰 고위직 인사 후폭풍

[머니투데이 최민지 기자] [송무빈 경무관, 입장문 발표…"촛불 시위 평화적으로 지켰지만 승진서 배제"]

머니투데이

송무빈 서울지방경찰청 경비부장.



현직 경무관이 문재인 정부의 경찰 고위직 승진인사가 불공정하다며 정면으로 반박했다. 현직 경찰 지휘부가 인사 발표 당일 공개 반발한 사례는 극히 이례적이어서 파문이 일고 있다.

송무빈 서울지방경찰청 경비부장(경무관)은 29일 "전임 경비부장들은 1~2년 내에 전부 승진했는데 서울청 경비부장으로 3년을 근무하고도 치안감 승진에서 배제됐다"며 "인사 원칙과 기준이 타당한지 묻고 싶다"는 내용의 입장문을 출입기자들에게 배포했다.

송 부장은 충북 영동 출신으로 김천고를 졸업해 경찰대 2기로 경찰에 입직했다. 입장문은 A4 용지 3장 분량으로 작성됐다.

송 부장은 자신이 2014년 경무관 승진 이래 치안성과 평가 4년 연속 최우수 등급(S)을 받았다고 소개했다. 주요 업무 성과로는 탄핵 촛불집회 관리, 트럼프 미국 대통령 경호, 19대 대선 경호경비, 인천 아시안 게임 경비 등을 꼽았다.

송 부장은 "전국 경무관 중 근무 강도가 가장 높은 직책 중 하나를 맡아 일하면서 올 4월에는 업무상 스트레스로 인한 돌발성 난청이 와 한쪽 귀에 치명상을 입었지만 인사 검증대상도 되지 못했다"며 경찰 고위직 인사에 대한 국정조사를 요구했다.

송 부장의 항명은 경찰 인사 특성상 소위 '관운이 나빠' 탈락했던 이들의 불만이 표면화됐다는 평가다. 경찰은 경찰대, 간부후보생 등 입직경로와 출신 지역 안배 등을 꼼꼼하게 따지기 때문에 성과가 있더라도 전체 인사의 균형을 고려하다 보면 승진에서 누락 되는 경우가 종종 있어 왔다.

송 부장이 맡아온 서울청 경비부장은 국가주요시설이 많고 집회·시위가 잦은 수도 서울의 경비를 책임지는 직책이다. 무거운 책임만큼이나 성과도 인정받기 때문에 특별한 문제가 없으면 대개 승진하는 자리였다.

그러나 송 부장은 지난해와 올해 연이어 승진에서 탈락했다. 2015년 11월 백남기 농민 사망사고 당시 서울경찰청 기동본부장이었던 송 부장의 전력이 문제가 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송 부장은 "동시다발적으로 집회 발생 시 서울경찰청 차장과 기동본부장이 나눠서 관리하는 것이 통례이고 당일도 저는 가장 격렬했던 태평로를 담당했다"며 "그 지역(백남기 농민 사망지역)은 개입할 여건이 되지 못했다"고 억울함을 나타냈다.

경찰청은 송 부장의 돌발 행동에 당혹스러운 표정이다. 경찰청 고위 관계자는 "계급이 올라갈수록 자리는 적어지고 경쟁이 치열하다 보니 만인의 마음에 드는 인사를 할 수는 없다"며 "송 부장의 입장이 안타까울 뿐"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왼쪽부터)신임 서울지방경찰청장에 내정된 원경환 인천청장, 신임 인천청장에 내정된 이상로 대전청장, 신임 부산청장에 내정된 이용표 경남청장. /사진제공=경찰청



이날 고위직(치안정감·치안감) 인사에서는 신임 서울지방경찰청장에 원경환 인천지방경찰청장(57)이 내정됐다. 부산경찰청장에는 이용표 경남청장(54)이, 인천청장에는 이상로 대전경찰청장(54)이 각각 승진 내정됐다.

원 청장은 간부후보생 37기로 입직해 서울 강동경찰서장, 경찰청 감찰담당관, 서울지방경찰청 101경비단장, 경찰청 수사국장, 경남지방경찰청장, 강원지방경찰청장 등을 역임했다. 수사와 경비 등 주요 업무를 두루 거쳤고 온화하고 합리적인 성품으로 후배들의 신망이 두텁다.

인천청장에는 이상로 대전지방경찰청장(54)이 승진 내정됐다. 이 청장 역시 간부후보 37기 출신으로 서울 동작경찰서장, 서울지방경찰청 경무부장, 경찰청 경무인사기획관 등을 역임했다. 경무, 정보, 교통 등 다양한 분야 경험이 풍부하고 업무처리가 정확해 조직 내 신뢰가 높다.

부산지방경찰청장에는 이용표 경남지방경찰청장(54)이 승진 내정됐다. 이 청장은 경찰대 3기로 산청경찰서장, 서울 노원경찰서장, 서울지방경찰청 정보부장, 경찰청 정보국장 등을 역임했다. 경찰 내 대표적인 정보통으로 전문성을 인정받는다.

이밖에 임호선 경찰청 차장(54), 허경렬 경기남부지방경찰청장(59)과 이상정 경찰대학장(55)은 유임됐다.

입직 경로는 간부후보생과 경찰대 출신이 균형을 이뤘다. 치안총감과 치안정감 7명 중 간부후보생 출신이 3명(허경렬 청장, 원경환 청장, 이상로 청장)이다. 경찰대 출신은 민갑룡 경찰청장(4기), 임호선 차장(2기), 이용표 청장(3기), 이상정 경찰대학장(1기) 등 4명이다.

지역도 고르게 안배됐다. 영남은 대구·경북(TK) 1명(이상정 학장), 부산·경남(PK) 1명(이용표 청장) 등 2명이다. 호남은 전남(민갑룡 청장, 허경렬 청장) 2명이다. 충북(임호선 차장)·충남(이상로 청장)·강원(원경환 청장)도 각각 1명씩이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