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연예문화 > 연예문화
연예문화

“1년 후 촬영해 주세요” 골목식당 홍탁집 사장이 보낸 문자

중앙일보

[사진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유튜버 '강성훈'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출연해 자신의 가게임에도 불구하고 고령의 어머니에게만 의지하는 게으른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비난을 받았던 포방터시장 홍탁집 사장이 한 유튜버에게 보낸 문자가 공개됐다.

식당 리뷰 영상을 주로 올리는 유튜버 강성훈은 26일 ‘제가 골목식당 홍탁집 영상을 올리지 않는 이유’라는 영상을 통해 그가 사장으로부터 받은 문자메시지를 공개했다.

강성훈은 “골목식당 홍탁집 다녀온 걸 아는데 왜 영상을 올리지 않느냐고 물어보시는 분들이 많아 이렇게 영상을 올린다”며 “닭곰탕은 재료 소진으로 인해 맛볼 수 없었고, 닭볶음탕만 맛봤다. 이후 사장님께서 이러한 문자를 보내셨다”고 밝혔다.

중앙일보

[사진 유튜버 '강성훈'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가 공개한 문자에 따르면 홍탁집 사장은 “맛있게 드시고 좋게 촬영하신 거 안다. 죄송하지만 (영상이) 안 올라오는 게 맞는 것 같다”며 “아시겠지만 상황상 제가 안 좋은 부분들이 많다. 방송 외적으로는 유튜브나 트위터에 올리지 않으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포방터시장 (골목식당 방송이) 끝난 후에도 촬영을 안 하려고 한다”며 “나중에 1년 후에나 제가 초심 잃지 않고 있을 때 촬영해 달라.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이에 강성훈은 “저도 고민 많이 하고 있다. 포방터시장만 5회째 방문했고, 신메뉴 닭곰탕은 아직 먹어보지도 못했다”며 “사장님은 별거 아니라고 생각하실 수 있지만 요청 때문에 또다시 찾아간 것도 사실이다. 이미 다녀간 유튜버 분들은 (영상) 다 올릴 텐데 저한테만 이런 얘기 하시는 이유가 있냐”고 물었다고 한다.

그러자 홍탁집 사장은 “유튜브 올리신 분들은 추후에 말씀드려 내려달라고 하겠다”며 “사실 제가 댓글 때문에 우울증도 온 것 같다. 방송 외적으로 개인방송 하시는 분에게 죄송하지만 아직은 촬영하고 평가받을 시기가 아닌 것 같다”고 답했다.

이에 강성훈은 “고민해봤지만 결국 포방터시장 홍탁집 영상은 올리지 않겠다”며 “일 년 후쯤 제가 미리 찍어놨던 영상을 합해 더 좋은 영상으로 찾아뵙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홍탁집 사장을 향해 “댓글 때문에 상처받았다고 하니 형으로서 한마디 드리자면 사람은 쉽게 안 변한다고 한다. 그렇지만 환경이 바뀌면 그 환경에 적응하기 위해 사람은 분명히 바뀐다. 많은 분의 염려와 걱정을 이겨내시고 꼭 성공하시길 바란다”고 응원했다.

강성훈은 중앙일보에도 “기존 구독자들에게 답변하고자 영상을 제작하게 됐는데 이렇게까지 이슈가 될지는 몰랐다”며 “홍탁집 사장이 상처받지 않게 조심스럽게 다뤄 주셨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중앙일보

[사진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28일 방송된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백종원은 홍탁집 사장에게 사비로 하루에 닭 10마리씩, 총 60마리의 닭을 보내줬음을 밝히며 “내가 왜 이렇게까지 한지 아느냐. 원래대로 돌아갈까 봐 그런다”며 “사람은 바뀐다는 인식을 깨 달라. 바뀐 모습 보여주고 싶지 않냐”고 진심 어린 충고를 했다.

방송 이후 홍탁집 사장은 ‘본인은 1년 안에 나태해질 경우 백종원 대표님이 저희 가게를 위해 지불해주신 모든 비용의 5배에 해당하는 금액을 변상할 것을 약속드린다’는 각서를 내놓고 영업하고 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