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연예문화 > 연예문화
연예문화

춥다고 목 움츠리면 목디스크 악화된다

기온이 뚝 떨어지면 척추디스크와 함께 기존 목디스크가 악화되는 경우가 많다. 쌀쌀한 날씨에 자신도 모르게 목을 움츠리게 되는데, 구부정한 자세를 지속하면 근육과 인대의 손상은 물론 목뼈 구조에도 이상을 초래해 목 주변 통증을 유발하기 때문이다. 특히 낮아진 기온으로 혈액과 근육이 수축해 있는 상태이므로 목 부담이 더 커지면서 작은 충격에도 통증이 발생할 수 있다.

목디스크 발병률은 해마다 늘어 2013년 약 85만명에서 2017년 약 94만명으로 증가했다. 최근 들어 스마트기기 사용에 따른 올바르지 못한 자세로 젊은층 환자도 점점 느는 추세다.

목디스크는 목의 퇴행성 변화로 인대와 뼈, 연골 등 조직이 커지면서 신경에 문제가 생기는 경우나 목에 직접적인 충격이 가해졌을 때 주로 나타난다. 목뼈는 해부학적으로 크기가 작고 주변 근육이나 인대도 비교적 약해 작은 충격에도 흔들림의 강도와 범위가 커 디스크가 밀려나올 위험이 높다. 목 디스크의 정확한 진단명은 '경추 수핵 탈출증' 이다. 목뼈 사이에 있는 디스크라는 구조물이 퇴행성 변화와 목뼈의 무리한 압력으로 인해 디스크가 빠져나와 주변의 신경을 압박하게 된다. 목 주변을 지나가는 신경을 자극해 통증이 목에 머물지 않고 퍼져나가면서 팔이나 어깨 같은 다른 부위에서 통증이 발생하는 특징이 있다.

강북힘찬병원 백경일 병원장(신경외과 전문의)은 "경추 추간판 문제로 내원한 환자의 대다수는 간단한 비수술적 요법으로 치료가 가능한 상태"라며 "목 통증과 어깨와 팔, 손가락까지 팔 저림 증상으로 연결되어 팔의 힘이 빠지고 반신이 저리며 우둔한 경우 목디스크를 의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목디스크는 초기 증상이 다른 질환과 비슷해 헷갈리기 쉽고, 증상이 천천히 진행되다 보니 치료시기를 놓치기 쉬워 주의해야 한다. 목덜미와 어깨 윗부분 통증이 가장 흔하게 나타나 단순 어깨 근육통으로 쉽게 오인하는 경우다. 이 때 목 주변에 마사지나 지압을 잘못 받아 오히려 근육이 파열되거나 과도한 움직임으로 인해 디스크가 악화되는 문제가 발생하기도 한다.

목디스크는 자세만 똑바로 해도 개선될 가능성이 높다. 고개를 숙여서 머리를 앞으로 내미는 자세나 고개를 기울여 돌린 상태로 오래 있는 것을 피해야 한다. 엎드려 목을 옆으로 하면 목뼈가 틀어지므로 엎드려 자는 것을 피하고, 높은 베개 대신 낮은 베개를 사용할 것을 권한다. 잘못된 자세나 습관 때문에 오는 목 통증인 만큼 평소 바른 자세를 의식적으로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

목을 강화하는 운동으로는 손을 이마에 얹고 목을 숙이면서 손으로 막는 자세로, 손은 막으려고 하면서 머리는 미는 자세가 도움이 된다. 틈틈이 목 주변을 자주 스트레칭 해주는 것도 방법이다. 손으로 목 뒤를 감싸고 머리를 뒤로 젖혀 5초 정도 멈추고 5회 정도 반복하는 동작은 긴장된 목 근육을 풀어주고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