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연예문화 > 연예문화
연예문화

홍상수 23번째 장편 `강변호텔`, 히혼국제영화제 3개 부문 수상

뉴스1

영화 강변호텔 스틸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홍상수 감독의 23번째 장편영화 '강변호텔'이 또 한 번 수상 성과를 거뒀다.

29일 '강변호텔' 해외배급사 화인컷에 따르면 '강변호텔'은 지난 11월16일 개막해 지난 24일 폐막한 제56회 히혼국제영화제에서 최우수 작품상, 최우수 각본상, 남우주연상(기주봉 배우)등 3개 부문의 상을 수상했다.

올해로 56회째를 맞는 히혼 국제 영화제는 스페인 아스투리아스 지방에 위치한 항구 도시 히혼(Gijon)에서 1963년 시작된 영화제로 전세계 시네아스트들의 다채로운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는 권위있는 영화제다. 홍상수 감독의 '지금은맞고그때는틀리다'는 지난 2013년 제 53회 히혼국제영화제 최우수 작품상을 수상한 바 있고 지난해인 2017년 제55회 히혼국제영화제에서는 '밤의 해변에서 혼자'의 배우 김민희가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바 있다.

올해 제56회 히혼국제영화제에서는 홍상수 감독의 작품으로 '풀잎들'과 '강변호텔'이 동시 초청됐으며 각각 Special Screening(특별상영), Official Competition(경쟁부문)에 초청, 상영됐다.

경쟁부문 초청작인 '강변호텔'은 최우수작품상(AL MEJOR LARGOMETRAJE), 남우주연상-기주봉 (AL MEJOR ACTOR), 최우수각본상 (AL MEJOR GUION) 3개 부문을 수상하는 쾌거를 거뒀다. 특히 기주봉은 '강변호텔'로 지난 8월 열린 제71회 로카르노국제영화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데 이어 또 한번 해외 유수영화제의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제56회 히혼국제영화제 심사위원단은 '강변호텔'에 대해 "현대의 훌륭한 작가들 중 한 사람인 홍상수의 비범하고 왕성한 창조성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 그는 우리의 가장 중요한 주제를 기교적 수사나 엄숙함의 태도없이도 다룰 수 있음을 계속 증명해왔다. '강변호텔'은 홍상수가 ‘은총의 상태’에서 만들어 낸 (또 하나의) 작품"이라는 호평을 남겼다.

한편 홍상수 감독의 23번째 장편영화 '강변호텔'은 오는 2019년 개봉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